« Previous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11 : Next »

날 죽여라, 레이튼 교수

달에서 우주인이 지구로부터 가져온 저울접시로 600g의 추를 달았습니다. 그렇다면 저울의 눈금은 얼마로 표시될까요. 참고로 달의 중력은 지구의 6분의 1입니다.


간단한 문제인 듯한데 틀렸다. 틀렸다. 틀렸다...

《레이튼 교수와 이상한 마을》을 플레이 하면서 닌텐돌이를 바닥에 집어던질 수 있다는 경고는 사실이었습니다. 아, 물론 저는 닌텐돌이를 던지진 않았고요, 대신. 잘근잘근 씹어서 삼켰...


모르겠단 말이야! 모른다고!


고등학교 시절에 여름숙제 답안지를 그대로 공책에 옮겨 베끼던 기억이 나더군요.

그러니까 답안지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겁니다. 흑.


정오 12시부터 시작해서 다시 밤 12시가 될 때까지 긴 바늘과 짧은 바늘이 서로 엇갈리는 횟수는 모두 몇 번일까요.


간단한 문제인 듯한데 (또) 틀렸다. 틀렸다. 틀렸다...

사촌 오빠의 유품인 고장난 회중시계까지 동원해서 바늘을 직접 돌려 겨우 정답을 알아냈다는... 그리고 스스로가 싫어져 귀를 아래로 축 늘어뜨린, 일명 마징가 귀를 한 고양이가 되어 침대 모서리에 한참을 앉아있었습니다. 짐작하자면 제 두뇌 나이는 아마 80세가 아닐까 싶더라고요.



쓸데없는 말 한 마디.

말이 그렇지 생판 타인이 한 공간을 공유한다는 건 힘든 일입니다.

성격이 민감한 사람은 비누도 같이 쓰기 싫어합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X누고 나온 화장실에 들어가 양치질을 해야 한다고 가정을 해봅시다.

- 제이, 부탁이 있는데 화장실 하나 더 만들어줘.

- 내가 집주인이긴 해도 지니는 아니란 말예요! 만들자고 해서 화장실이 뚝딱 만들어지면 나가서 지구를 정복하지 여기서 왜 배우를 하겠어요!

발끈해하면서도 동시에 미안한 감정이 들어 강아지 털이 소복한 거실에서 청소기를 열심히 돌리고 있을 서스콰치가 눈에 훤하군요. (화장실이 원래 두 개면 모든 문제는 끗)

그럼요. 서로의 배려라는 건 아주 중요합니다.

- 내가 사온 아이스크림, 누가 다 먹어치웠어! 누구얏!

사랑은 나눌수록 늘어난다지만 최소한 아이스크림은 나눈다고 늘어나진 않습니다.

- 어... 맥주 마실래요?

비난의 화살은 다른 곳으로 얼른 돌리고.

저는 그냥 궁금한 겁니다.

누가 먼저 같이 살자고 했냐. 응? 말해봐. 누구야? 반짝반짝.

Posted by 미야

2008/09/12 10:54 2008/09/12 10:54
Response
No Trackback , 6 Comments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1011

Comments List

  1. 멍든물고기 2008/09/13 01:48 # M/D Reply Permalink

    ㅋㅋㅋ 둘이 같이 산다메요 ㅋㅋㅋ 아놔 ㅋㅋ큐ㅠㅠ 근데 저도 위에 문제들.. 왠지 쉬운거같은데 잘모르겠네요ㅠㅠㅠ 답이 뭔지 궁금해집니다

  2. 킹캣 2008/09/16 01:17 # M/D Reply Permalink

    맞아요.. 저두 요새 그게 궁금해서 미치겠습니닷!..망상으론 첨에 누가 먼저 대시했느냐가 더 궁금...사귀자고<<퍽퍽..센서티브하고 샤이한 제니인가~아님 명랑근육질소년 제이인가ㅋㅋㅋ,,싸우지 말고 자알~ 살길~~

  3. 엘리바스 2008/09/17 01:18 # M/D Reply Permalink

    미야님 글 읽고 당장 <레이튼...>을 샀습니다!
    헐... 늑대와 병아리 정도는 쉬웠는데 수학공식으로 풀어야 하는 문제 나오니까 미치겠더군요.

    특히 누나와 동생의 나이 계산 문제!!! 둘이 쌍둥이라는 힌트를 보기 전까지는 2차방정식을 닌텐도에 휘갈기며 머리카락을 쥐어 뜯었다지요.

    그 외에도 넌센스적인 문제거나 함정이 있는 문제가 많아서 어이없어요~

    ps. 위의 달 중력 문제는 <지구에서는 저울을 저울접시의 무게를 고려해서 0에 바늘이 오게끔 만든다.>라는 지식없이는 맞추기 힘들더군요..ㅠㅠ

  4. 미야 2008/09/17 11:16 # M/D Reply Permalink

    엘리바스님> 레이튼 사셨쎄요?
    그러게 말예요. 저울에 달린 접시도 무게는 나간다 <- 이걸 누가 생각하겠느냐고요.

  5. 엘리바스 2008/09/17 23:48 # M/D Reply Permalink

    책이든, 게임이든 미야님이 너무 재미나게 글을 써주셔서 당장 질렀습죠;;;
    (동물의 숲은 제 사랑 사브리나가 이사가고 나서는 호감도 급하락 ㅠㅠ
    한달만에 가니까 다른 이웃들이 어디갔었냐고 묻더군요 크헉-)

    레이튼은 여러가지 퀴즈 뿐 아니라 스토리가 있는지라.. 빨리 깨고 싶어서 밤11시부터 새벽 5시 반까지 안자고 붙들고 있었답니다. (다음날 출근해서 죽겠더군요)

    현재 탑으로 가는 길을 찾아헤매고 있는데...
    트럼프 문제에서 죽는 줄 알았습니다-_-;;;
    조커 한장과 에이스 4장(나머지 트럼프는 신경쓰지말라는 힌트 세개 다 읽었음에도 불구)중 조커가 맨 마지막에 나올 확률을 구하는건데...

    허..허허.. 어렸을 때 확률공부 제대로 해놓을껄...
    종이에다가 1-2-3-4-0(조커) 1-3-2-4-0이렇게 써가면서....

    구했답니다... 아흑..

  6. 안터후no.1팬 2009/04/08 15:39 # M/D Reply Permalink

    저도 그런거나오니까 쩌름 공략보고함 5가396이렇게돼서(터치스크린이구려요)존나힘들음

Leave a comment

닌텐도 DS 게임팩 중에서 <젤다의 전설 - 몽환의 모래시계> 가 4월 3일에 정발된다고 한다.
광고를 보니 RPG 계열이고, 추억의 쭈꾸르 생각이 나서 한참동안 꺅~ 거렸다.

화면에서 초록색 옷을 입은, 귀가 뾰족한 주인공의 이름이 젤다인가보다 생각했다. 아니란다. 젤다는 부메랑을 던진다는 이 녀석이 구출해야만 하는 공주님(?)이라나.
어, 공주가 아니면 대략난감인데.

하여간 상당히 유명한 게임이라고. 닌텐도의 마리오와 같이 회사를 대표하는 타이틀이라고 한다.

그치만 나처럼 모르는 사람은 하나도 모르는 거고.
<젤다의 전설>이 뭐냐 W텐도 카페에 질문을 올릴 수도 있다.
문제는 여기에 답변이 달렸는데... ^^

(그렇다면) 레드 제플린은 무엇?

순간적으로 나는 딘 윈체스터가 답변을 올렸다고 생각하고 마구 웃어버렸다.
뭐, 마이클 잭슨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황당하긴 하지. 초유명세를 어떻게 모를 수 있느냐 답답해하는 것도 이해는 간다.
어쨌거나 수퍼액숑에서의 <레드 제플린 최고> 번역 생각도 나고... ^^
역시 레드 제플린은 최고였다.
쥰쥰은 살까말까 망설였다가 구입을 유보했다. 단순히 단추 누르는 것도 남들의 3배가 걸리는 둔뎅이에겐 안 맞을 듯하다. 예고 동영상을 보니 상당히 재밌어보이긴 했는데. 쳇.

Posted by 미야

2008/04/03 11:21 2008/04/03 11:21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835

Leave a comment
일백만년 울궈먹으려고 작정했나 보다. 일곱번째 심판의 날... 이 아니라 확장판이다. 여행을 떠나요에서 더 진보된 내용이라던데 그간 동물의 숲에서 너굴의 농노가 되어 있었던 탓에 이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없다.



라고 해도!

너무하잖아. 아이템 팩만 해도 몇 개인데 확장판의 확장판은 또 뭐야! 아니, 것보단 욕을 바가지로 퍼붓는 주제에 쇼핑몰에 접속해서 가차없이 질러버리는 나는 또 뭐야! 틴에이저 아이템 팩은 사놓고 아직 설치조차 못 했다고~!!



그런데 영문 사이트에 접속해보니 주방 아이템 팩을 판다고 나왔더라. 무서운 건 국내에선 왜 아직 안 파느냐며 버럭질을 했다는 거다. 욕하면서 팬질이라고 헤어나질 못 한다.



심즈1부터 시작하면 여기에 쏟아부은 돈이 장난이 아니다.

그래도 나와주니 고맙지, 뭐.

Posted by 미야

2008/03/06 08:54 2008/03/06 08:54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798

Comments List

  1. kimmie 2008/03/06 11:25 # M/D Reply Permalink

    저 주제에서 벗어난 감도 있고 벌써 들으셨을 지도 모르지만, 팬질 하니까 생각나서;;;
    슬레이어즈 4기가 나온답니다. 감독과 성우들은 그대로고 스토리만 애니 오리지널이라는데...제발 트라이보단 좀더 나은 물건이 나와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뭐 만들어주는 것만도 감지덕지하라면 할 수 없지만;;
    문득 미야님의 슬레 팬픽들이 그리워져 적어봤습니다. 물론 지금 올리시는 SN 팬픽도 즐겁지만요.

  2. 미야 2008/03/06 15:32 # M/D Reply Permalink

    감개가 무량하긴한데 걱정이 앞서는 것이... 정말이지 트라이보단 좀 더 나아야 하는데 말예요. 제로스만 볼 수 있다면 내용이고 뭐고 샬랄라 할 것이 뻔하긴 해도 욕심을 부리고 싶은 건 팬의 의무라서요. ^^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11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48696
Today:
23
Yesterday:
20

Calendar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