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5 : ... 206 : Next »

더위에 외장하드가 녹아서

그렇게 높은 온도였는지 모르겠지만 서랍에 넣어 보관중이던 외장하드 일부가 녹았다.
정확하게는 표면이 녹았다......... 와, 이거 뭐냐.
케이스가 뚝뚝 부러지거나 손가락에 이물질이 묻어나올 정도로 끈적여서 테스트로 그 중 하나를 컴퓨터에 연결시켜 보았다.
불안하게 어찌저찌 인식이 되더니 이후 꼴까닥 사망하셨다. 할앙하항라항~!!!
이거 뭐야. 진짜 녹았어?
여러 외장하드 복구 프로그램을 찾아보았으나 무료는 "고객님 우리 업체 주소로 보내세요" 결론만 나와서 대략 14만원을 주고 중국산 프로그램을 구입해 38시간 잡고 복구했다.
얘만 유일하게 "복구가 가능합니다" 라고 해서 어쩔 수 없었다. 업체로 보내도 그 돈보다 더 든다.
것보다 무섭네 중국 기술... 이걸 살리네.


더위를 심각하게 먹었다. 금요일 점심부터 몸이 이상해지더니 밥을 삼킬 수 없게 되었다.
덕분에 살이 죽죽 빠지는 중이다.
자장면이 먹고 싶어져 일요일 저녁에 주문을 시켰다가 한 입도 못 삼켰다. 냄새만 맡고 젓가락을 놓았다.
그걸 오빠가 대신 먹고 무섭게 토했다. 음식이 이싱했던 건지, 컨디션이 다들 안 좋은 건지.
출근을 하기 위해 월요일 아침 억지로 몇 수저 떴다. 음식이 목구멍을 넘어가질 않는다.
보다 못한 어머니가 이밥(쌀밥)에 고깃국을 끓여주겠노라 말씀하셨다. 아아, 내레 충성하겠시오~!!


왓챠에서 일드 "형사의 눈빛"을 시청 중이다.
설교주의 일드가 취향은 아닌데... 이거 묘하게 기분 나쁘면서도 영상을 끌 수가 없다.
1편부터 이거 반칙이잖여. 아니 뻔하게 흘러간다 싶던 내용으로 당신들 그렇게 뒤통수를 갈기면 옐로카드여.
처음엔 체온을 좀 낮춰보자 이러고 공포영화를 골라 보려고 그랬거든. 그런데 피갑칠하고 살덩이 써는 건 보기가 싫어 스릴러로 장르를 바꿔 검색하다가... 내가 왜 이걸 골랐을까. 기분이 나뻐. 기분이 안 좋다고.
그런데 이렇게 뒤끝이 있다는 건 잘 만든 드라마라는 얘기다. 하아.
그것보다 태블릿이 뜨끈뜨끈하다. 덕분에 더위를 더 먹고 있다. 이러다 링겔 맞게 생겼어.

이젠 나도 몰라. 시원하게 커피 한 잔. 간바레, 간바레.

Posted by 미야

2021/07/26 11:33 2021/07/26 11:33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96

[잡담] 컴퓨터 가격이 너무 비싼데

대만 반도체 공장에서 불났다더니 폭등이네, 폭등이여...
집에 있는 컴퓨터의 메인보드가 너무 구형이라 더 이상의 업그레이드는 의미가 없어 새 모델을 알아봐야 할 상황인데 이거 은근 짜증. 비싸~!!!!
200만원 미만 견적으로 알아보자니 20에서 30만원 초과되고 있어서 일단 접었다.

노트북은 찜 해놓은 게 하나 있는데 자판 배열이 익숙하지가 않아 모니터를 보면서 두들기는 짓이 어려울 것 같았다. 배워서 치지 않고 외워서 치는 사람의 단점이다.
이쪽도 220만원대. 끄응.
어쨌거나 집에서 심즈를 하지 않으니 당장 컴퓨터가 마려운 건 아니다.


귀를 뚫지 않고 착용하는 14K 아코야 진주 귀걸이를 32원을 주고 사버렸다.
진주가 무척 예뻤다.



영어로 쏼라거리고 광고 다는 놈들 방지용 잡담. 가끔 이렇게 딱딱한 누룽지를 넣어줘야 커버가 된다는 게 참.
야 이놈들아. 한글 쓰는 남의 집에 와서 외국어로 광고 때리고 도망가지 좀 마라. 저주할테다. 으릉으릉.

Posted by 미야

2021/05/07 16:05 2021/05/07 16:0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93

이것저것

3월달에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승강기 전면교체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저 21층에 살아효... 처음에는 원룸을 얻어 공사기간동안 나가 있겠다고 했다가 코로나 문제도 그렇고 변기가 유리칸막이 한 장 너머로 붙은 침대에서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지가 않았어요.
눼. 포기하고 아침에 걸어서 내려와 출근했다가 저녁에 퇴근하고 걸어서 21층까지 올라갔습니다.

그동안 죽을 거 같다고 생각해도 심각할 정도로 뻗지는 않았는데요.
공사가 마무리되고 4월이 되자 근육통이 밀려와 지금 반 시체 상탭니다.
신기하게 긴장이 풀리자마자 다리에 쥐가 나고 허리가 아작나더라고요. 아픕니다. 전 50대 입니다.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요. 굿이라도 해야 하나 매일밤 쥐가 나고 있습니다. 몸이 부서져내리는 걸 체감하는 건 끔찍스러워요.
젠인 마키 씨가 쓰는 안경 너머로 날 보면 어깨에 주령 올라가 있을 거야.

그나저나 이곳 우물통도 문제군요. 플래시 종료로 곳곳이 먹통입니다만, 고칠 능력은 없습니다.
1년 그냥 끌고 갑니다.
이사 가는 것도 못할 것 같고, 특정 플랫폼에 백업하려니 사람 할 짓이 아닌 것 같고.
눈에 띄는 곳으로 나가면 주술회전 터진 거 모르냐, 닉네임부터 친일이다, 카미카제 옹호하냐, 별 소리 다 들을 거 같고... 난 그저 고죠 사토루가 좋을 뿐인데.

얼마 전 본사 경리팀장이 제 메일을 보고는 "미야? 미야가 누군데." (비)웃더라고요. 솔직히 상처되던데요.
우부갓네살, 고냉기담 이런 걸로 닉네임 바꿀까. 하아...

여하간 다시 봄입니다. 힘 내야죠. 파이팅.

Posted by 미야

2021/04/08 15:21 2021/04/08 15:21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85

« Previous : 1 : 2 : 3 : 4 : 5 : ... 206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35707
Today:
6
Yesterday:
14

Calendar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