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5 : ... 205 : Next »

[잡담] 컴퓨터 가격이 너무 비싼데

대만 반도체 공장에서 불났다더니 폭등이네, 폭등이여...
집에 있는 컴퓨터의 메인보드가 너무 구형이라 더 이상의 업그레이드는 의미가 없어 새 모델을 알아봐야 할 상황인데 이거 은근 짜증. 비싸~!!!!
200만원 미만 견적으로 알아보자니 20에서 30만원 초과되고 있어서 일단 접었다.

노트북은 찜 해놓은 게 하나 있는데 자판 배열이 익숙하지가 않아 모니터를 보면서 두들기는 짓이 어려울 것 같았다. 배워서 치지 않고 외워서 치는 사람의 단점이다.
이쪽도 220만원대. 끄응.
어쨌거나 집에서 심즈를 하지 않으니 당장 컴퓨터가 마려운 건 아니다.


귀를 뚫지 않고 착용하는 14K 아코야 진주 귀걸이를 32원을 주고 사버렸다.
진주가 무척 예뻤다.



영어로 쏼라거리고 광고 다는 놈들 방지용 잡담. 가끔 이렇게 딱딱한 누룽지를 넣어줘야 커버가 된다는 게 참.
야 이놈들아. 한글 쓰는 남의 집에 와서 외국어로 광고 때리고 도망가지 좀 마라. 저주할테다. 으릉으릉.

Posted by 미야

2021/05/07 16:05 2021/05/07 16:0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93

이것저것

3월달에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서 승강기 전면교체 공사를 진행했습니다.
저 21층에 살아효... 처음에는 원룸을 얻어 공사기간동안 나가 있겠다고 했다가 코로나 문제도 그렇고 변기가 유리칸막이 한 장 너머로 붙은 침대에서 잠을 잘 수 있을 것 같지가 않았어요.
눼. 포기하고 아침에 걸어서 내려와 출근했다가 저녁에 퇴근하고 걸어서 21층까지 올라갔습니다.

그동안 죽을 거 같다고 생각해도 심각할 정도로 뻗지는 않았는데요.
공사가 마무리되고 4월이 되자 근육통이 밀려와 지금 반 시체 상탭니다.
신기하게 긴장이 풀리자마자 다리에 쥐가 나고 허리가 아작나더라고요. 아픕니다. 전 50대 입니다. 갱년기를 겪고 있다고요. 굿이라도 해야 하나 매일밤 쥐가 나고 있습니다. 몸이 부서져내리는 걸 체감하는 건 끔찍스러워요.
젠인 마키 씨가 쓰는 안경 너머로 날 보면 어깨에 주령 올라가 있을 거야.

그나저나 이곳 우물통도 문제군요. 플래시 종료로 곳곳이 먹통입니다만, 고칠 능력은 없습니다.
1년 그냥 끌고 갑니다.
이사 가는 것도 못할 것 같고, 특정 플랫폼에 백업하려니 사람 할 짓이 아닌 것 같고.
눈에 띄는 곳으로 나가면 주술회전 터진 거 모르냐, 닉네임부터 친일이다, 카미카제 옹호하냐, 별 소리 다 들을 거 같고... 난 그저 고죠 사토루가 좋을 뿐인데.

얼마 전 본사 경리팀장이 제 메일을 보고는 "미야? 미야가 누군데." (비)웃더라고요. 솔직히 상처되던데요.
우부갓네살, 고냉기담 이런 걸로 닉네임 바꿀까. 하아...

여하간 다시 봄입니다. 힘 내야죠. 파이팅.

Posted by 미야

2021/04/08 15:21 2021/04/08 15:21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85

프랑스 자수를 시작했습니다

화를 가라앉히기 위해 자수를 시작했습니다.
인터넷으로 "프랑스 자수 패키지" 라는 걸 구해서 한 달 전부터 수를 놓고 있고요...
구석에 앉아 손가락을 바늘로 찔러가며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똥손이지만. 어때요 뭐, 나만 좋음 되는 거지.

돈은 좀 제법 깨지더군요. 시작할 적에 이것저것 많이 긁어놓고 맥시멈으로 중무장하여 덤비는 쪽이라...
실도 100가지 세트로 질렀구요, 독일제 원목 수틀도 샀어요. 한 20만원어치 질렀나봐요.
그런데 실제로 쓰고 있는 건 싸구려 중국산 플라스틱 수틀이라는 게 함정... 일단 가벼워서 좋음.

시간 낭비라는 느낌이 커요. 수를 놓는 시간에 한자 공부라도 하면 한석봉 될 거 같거든요.
그런데 감정 다스리는 일에는 이만한 게 없어요. 분노조절에 매우 훌륭한 수단임.
솔직히 저, 진짜 죽을 거 같았어요.
호르몬 영향인지, 코로나 탓인지, 정신차리고 보면 이를 빠드득 갈며 책상을 주먹으로 치고 있더라고요.
왜 화가 났느냐고 정신과 의사가 물어봐도 답이 없어요. 그냥 다 싫고, 전부 때려 죽이고 싶은 충동만 남아서 욕이 입에 붙었더라고요. 세상에... 학교 다니던 시절에도 욕을 하지 않았던 내가 50줄 넘어 씨발 씨발 이러고 있다니.

그래서 바늘을 들고, 실을 꿰어서, 나뭇잎 모양을 빡빡하게 채워나갔죠.
음...... 어깨가 많이 아파요.

분노조절에 어느 정도 성과를 얻기는 했는데... 구입한 재료가 너무 많군요.
선인장 화분이 그려진 패키지를 명절 연휴 전부터 시작했는데 아직도 80% 정도밖에 못 했는데요.
그거 말고도 엄청 자료들을 구입해서 연말까지 매달려봤자 절반도 소화 못할 것 같아요.

이 열정으로 공원에 나가서 걷기를 했음 살이 10kg은 빠졌을텐데. (웃음)

Posted by 미야

2020/10/14 15:25 2020/10/14 15:2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63

« Previous : 1 : 2 : 3 : 4 : 5 : ... 20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30024
Today:
19
Yesterday:
49

Calendar

«   2021/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