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버리지를 못하는 성격인가벼

스캔을 다 뜬 책을 안 버리고 종이 분리수거용 바구니에 차곡차곡 쌓아두고 있다.
페이지가 누락되었다거나, 줄무늬가 생긴 상태라던가 등등의 문제로 수정이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그래서 전혀 방 정리가 안 되고 있음. 이상하게 불안하더라고.
아놔, 나도 버리지 못하는 성격인가봐.

부천 E마트에서 20년 전에 산 스탠드를 이제 버려야지 마음을 먹고 콘센트에서 분리해서 바닥으로 옮겨놓고는 오늘 재활용품 배출하는 날인데 안 가지고 나왔다.
이게 낡아서 오늘 내일 하는 물건인데 조명이 무척 어두워 수면등으로는 딱이거든.
그런데 내 방에 스탠드만 세 개야.
조명의 밝기라던가, 쓰임새가 다 다르기는 한데 좁아터진 방에 스탠드가 세 개라고.
미쳤습니까 휴먼? 이 소리가 안 나올 수가 없잖여.
그럼에도 불구하고 버리는 건 역시 어렵다.
내 방이 쓰레기장인 건 다 이유가 있는 거네.

Posted by 미야

2023/09/19 10:54 2023/09/19 10:54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270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7 : 8 : 9 : ... 197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89950
Today:
42
Yesterday:
84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