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5 : ... 14 : Next »

짐 비버에겐 분장이고, 화장이고, 변장이고가 없다. 낡은 모자를 눌러쓰고 얼굴 전반을 덮은 수염을 가볍게 빗질하면 그걸로 끝, 순식간에 그는 바비 싱어가 된다. 덕분에 그는 짧은 토막 시간을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었고, 촬영 장소에 제일 먼저 나타날 수 있었으며, 남들이 모르는 걸 자주 목격하기도 한다. 지금처럼. 구석에 숨어 이리와 손짓하는 젠슨, 그리고 머리를 숙인 채 쪼로로 달려가는 제러드 같은 걸 말이다.

짐은 가볍게 한숨을 쉬고 고개를 흔든다. 이건 뭐, 10대 아이들이 형이 피우던 담배를 훔쳐와 뒷골목에서 하나씩 피워무는 꼬락서니고... 그리고 근심에 젖는다. 담배면 차라리 괜찮다. 어쩌면 더 심각한 것일수도. 오죽하면 연예계 밑바닥이 얼마나 타락했는지는 하느님도 모른다는 말이 나오겠는가.

이번만큼은「남의 일엔 참견하지 않는다」는 주의를 잠시 접어두었다. 날카로운 청새치의 눈빛을 한 그는 지역 보안관을 연기했을 적의 자세로 두 사람에게 빠르게 접근한다.

- 거기서 은밀히 뭘 하고 있나.
- 엇, 짐!
- 다른 사람이 보면 배우들끼리 마약 거래한다고 오해하겠네, 젠슨.
- 뭐요?! 설마요! 우린 그런 거 안 해요!
- 물론 나는 믿어. 그치만 그렇게밖엔 안 보이던데. 그래... 자네가 제러드의 호주머니로 은밀히 찔러준 건 그럼 뭔가? 엑스타시 같은 마약이 아니라면 당당히 말해줄 수 있겠지?
- 저어... 그것은...
- 길게 얘기할 것도 없네. 제러드는 주머니에 든 걸 이리 꺼내놓게!
- 그... 저...
- 얼른!
- 아, 알았어요. 드릴게요.
- 메야, 이건... 춥파춥스?!
- 그리고 이거.
- 쫀득이?!
- 아저씨, 나 이거 먹으면 안돼? 모처럼 젠슨이 챙겨줬는데 도로 뺏어가면 싫어.

Posted by 미야

2008/08/22 10:39 2008/08/22 10:39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1000

Comments List

  1. 음냐 2008/08/22 11:45 # M/D Reply Permalink

    쫀득이 너무 맛있음 ㅠ,ㅠ 하지만 구하기가 쉽지 않아요...
    불량식품의 추억이란...하아~ -///-
    암튼 청새치 눈빛을 한 비버아저씨 멋지지 말입니다 *^^*

  2. 로지 2009/07/31 21:48 # M/D Reply Permalink

    ㅜㅜㅜ 앉은 자리에서 40편 독파했습니다 ㅜㅜㅜㅜ 저의 사랑을 드립니다 미야님... 아 그런데 벌써 거의 1년전에 쓰신 거네요 ㅜㅜㅜㅜㅜ 저도 이 시리즈가 지구 종말 때까지 네버엔딩 되기를 바라는 강도심보입니다만 ㅜㅜㅜㅜ
    영한문 막론하고 게으른 성격에 잘 찾아보지 않는 팬픽이지만서도, 미야님은 예외라고 강력히! 외치고 싶습니다!! ㅜㅜㅜ 미야님의 제이투는 최고예요 >.<

Leave a comment

요즘 제러드 파달렉키는 기운이 없다. 귀가 축 늘어져 볼썽사납다. 물론 좋아하는 사탕을 끊고 맨날 근육 운동을 하려니「햄버거 힐에서 웅장하게 울려퍼지는 바그너 교향곡을 듣다 - 머나먼 정글, 정글」일게다. 그렇다고 같이 굶어가며 운동장을 뛸 수는 없는 노릇이고... 어쩐다.

- 내일 모레 소행성이 지구와 충돌한다냐. 얼굴 좀 펴, 제이.
- 저기요... 있잖아요...
- 그래. 이 오빠, 네 옆에 있다.
- 못된 놈들이 지옥에 떨어져 유황불에 1,000년 볶아지면 악마가 된다고 루비가 그랬잖아요.
- 음? 그건 드라마 설정이고.
- 드라마 설정이든 아니든... 그렇다면 그 악마가 부리는 개는 어디서 온 걸까요.
- 어?
- 악마와 계약한 사람을 지옥으로 끌고가는 무시무시한 개 말예요. 젠슨은 안 궁금해요?
- 개?
- 못된 개가 지옥에 떨어져 유황불에 1,000년 볶아지면 악마의 개가 되는 걸까요?
- 난들 아나! 아니아니아니아니, 그런 걸 떠나서! 뜬금없이 지옥의 개 이야기가 왜 튀어나와? 설마, 할리나 세이디가 나중에 지옥의 개가 되진 않을까 그걸 염려하고 있는 거냐?! 응?!
- 솔직히 우리 개는 세상에서 둘째라면 서러울 말썽꾸러기고...
- 허걱! 정말로 그거냐!
- 세이디가 예방주사를 맞으러 갔는데 긴장해서 그만 수의사의 손등을 물었어요. 아니, 정확하게는 물어뜯으려 했는데 가까스로 수의사가 도망을 쳤다고 해야 맞으려나. 할리는 엄마의 아끼는 접시를 깨부셨고, 이웃집 정원을 뒷발로 파헤쳐서 엉망으로 망가뜨렸어요. 매건은 화가 머리 끝까지 치솟아서「회개하라, 이 악당들아」고함을 질러댔죠. 그런데 녀석들은 동생 말대로 참회 기도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오, 성당에 가서 고해성사를 할 수 있는 것도 아니잖아요? 나는 그들의 미래를 염려하지 않을 수가 없어요. 젠~슨, 우리 할리랑 세이디가 나중에...
- Stop! 난 지금 귀 막았어. 아무 것도 안 들려.
- 젠슨!
- 시끄러! 접시를 깬 정도로는 아무도 지옥에 안 가! 도대체 넌 뭘 걱정하는 거냐, 뭘!

Posted by 미야

2008/08/21 09:48 2008/08/21 09:48
Response
No Trackback , 2 Comments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999

Comments List

  1. 음냐 2008/08/21 10:46 # M/D Reply Permalink

    오오~신기해 ㅠ,ㅠ 옆의 실선을 누르니깐 소목록?이 쫙 나오는군요!!
    옛날부터 있엇나요!!! 이제서야 깨달은 1인...^^;;;
    암튼 근육운동을 하려면 사탕을 못먹는 걸까요? 불쌍해라...ㅠ,ㅠ
    저도 항상 초코렛을 달고 살기때문에 이해가 가네요...
    제러드 상태 메롱한듯....훗후 >.<

  2. 우라포* 2008/08/21 21:53 # M/D Reply Permalink

    오옷, 저런기능이 있다는걸 음냐님 덕분에 처음 알았답니다~!!
    맨날 전체목록에서 뒤지고 있었는데....
    이래서 모르면 손발이 고생한다는 얘기가 있나 봅니다? ^^

Leave a comment

오랜만에 필드로 나온 톰 웰링은「극락이 따로 없구나」라고 생각하며 간단한 손풀기 운동부터 한다. 같이 따라나온 친구인 젠슨은 등을 돌린 채 그립을 챙기고 있었고, 떼어내기 힘든 껌처럼 따라붙은 제러드 파달렉키는 신발 밑창이 수상하네 식으로 다리를 들었다 올렸다 하고 있다.
톰 웰링은 살짝 이마를 찌푸린다. 골프를 못 하는 종족이자 산만한 아이와도 같은 제러드는 솔직히 게임에 방해만 되는 존재다. 그리고 이미 그들은 제러드가 재앙과도 같은 스윙 실력을 갖추었음도 알고 있었다. 뭐.., 배우겠다는 의지만 있으면 누구라도 골프를 즐길 권리는 있긴 하지만... 톰은 크게 신경쓰지 말자는 의미로 어깨를 으쓱인다.

시선을 느낀 제러드가 움직임을 멈추고 톰에게 다가온다.
그런데 얼씨구? 톰은 슬금슬금 뒷걸음질부터 치고 본다.

- 말해봐. 당신이 계란을 태웠어?
- 어이? 갑자기 목소리 낮추고 지금 뭐 하는... 뭐어? 계란?
- 당신이 계란을 태웠느냐고 묻고 있어.


이해를 못한 그는 제러드 파달렉키가 확고부동한 외계인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상대가 외계인이고 지구인이고를 떠나 살해 위협을 받을 적엔 똑같이 살 떨리는 법, 하여 톰 웰링은 열심히 고개부터 흔들고 본다.

- 내가 안 태웠어!
- 진짜로?
- 정말이야! 믿어줘! 나, 나, 나는 계란을 태우지 않았어!
- 아, 그렇구나. 나중에 말 바꾸기 없기. 말 바꾸면 골프채로 머리 날려버린다. 그럼 됐고요, 누가 먼저 칠래요?
- 이봐. 갑자기 그렇게 표정을 확 바꾸면서 웃으면 적응이... 적응이...

알게 뭐람. 계란을 태우면 저주를 받는다고 믿는 종교가 있는 건지도 모른다.

Posted by 미야

2008/08/20 10:33 2008/08/20 10:33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997

Comments List

  1. 소나기 2008/08/21 18:26 # M/D Reply Permalink

    으하하하하^^
    이거 너무 귀여운거 아닌가요?ㅎㅎ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2 : 3 : 4 : 5 : ... 1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16046
Today:
48
Yesterday:
86

Calendar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