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오스터의 "리바이어던" 책을 뜯어서 스캔했다.
대학생 시절에 샀던 책이다. 내용은 기억이 안 난다. 읽어본 거 같지가 않다. 그런데 안쪽에 연필로 낙서를 해놨다. 구입하고 1년 뒤에 겨우 읽었다며 한참을 투덜거렸다. 책 중간 의미심장한 문구엔 은색 펜으로 줄도 그었다.
그런데 아무래도 내가 거짓말한 거 같아. 안 읽은 거 같단 말이야... 심지어 양말 이름을 가진 주인공이 누군지도 모르겠어. 게다가 가지고 있는 책이 불량이다. 페이지가 중간에 중복으로 들어가 있다. 읽었으면서 그걸 몰랐다고?

포켓북 크기의 중국소설이 나왔다. 현대물이고 추리물인가 보다.
표지 그림이 폐공장 장소에 큰 드럼통이 있고 창백한 여자 손이 하나 보인다.
음?? 뭐여? 시체여? 이거 언제 샀어???
당혹스럽다. 책장에 내가 모르는 책들이 꽂혀 있다.

상권만 있는 책들이 제법이다. 움베르토 에코의 "푸코의 진자"도 상권만 있다.
돈이 없어서 하권은 도서관에서 빌려 읽었던 것도 같고.

해리포터의 "불의 잔" 이 튀어나왔다.
맹세코 난 해리포터 책을 구입한 적이 없다. 만화도서방에서 빌려서 봤다.
나... 반납 안 했나???? 진짜 당황했다. 그것도 권수가 하나다. 어쩐지 무서워졌다. 어디서 주워왔나? 수수께끼다.

반면 일이 재밌게 되었다는 생각도 든다. 나도 모르는 책이 하나 가득이다. 당분간 심심할 일 없겠네.

Posted by 미야

2023/09/22 11:00 2023/09/22 11:00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27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197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96318
Today:
5
Yesterday:
108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