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 파는 동영상

감기가 심하다보니 심출성 중이염으로 진행이 되어 이비인후과 치료를 일주일간 받았다.
소리가 들리지 않으니 엄청 답답한데 통증이 없어 그나마 다행이었달까.
감기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지만 어쨌든 꽉 막혔던 귀는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 기념(?)으로

왜 나는 더럽게 귀 파는 동영상을 3시간이나 넋 놓고 지켜봤던 걸까?

양놈들은 귀지가 무슨 밀납처럼 끈적거리는데다가 유튜브 영상에 나오는 것들은 평생 세수도 안 했는지 솜덩이 썩은 뭉치로 발굴의 개념으로 툭- 그런데 그게 또 묘한 쾌감을 일으킨다 이거듸.
악 디러디러 이러면서 눈을 뗄 수가 없더라.


암튼 의사와 상의해봤는데 내 오른쪽 귀는 수술로도 회복 불가능이라더라. 젠장.
고막이 없는 사람도 80%는 소리를 듣는다는 말에 깜짝 놀랐어.
고로 고막이 재건되었는데도 소리가 안 들린다면 청신경의 문제라나.
소프트웨어를 고쳐도 하드웨어가 나간거라 돈 처발처발 해봤자 쓸모 없다고.
인공와우나 골전도 이식형 보청기에 걸던 희망도 물거품.

Posted by 미야

2016/03/11 14:22 2016/03/11 14:22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010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169 : 170 : 171 : 172 : 173 : 174 : 175 : 176 : 177 : ... 189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Recent Comments

Site Stats

Total hits:
931584
Today:
29
Yesterday:
34

Calendar

«   2021/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