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을 일부 정리했다

나님은 병적인 과체중인 사람으로서 당연한 결과지만 옷을 잘 사지 않는다.
어떤 옷을 입어도 병신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메이커 옷도 없고 정장도 없다.
그런데도 버릴 옷은 천지더라, 카는 이야기.

보풀이 일어난 옷과 사이즈가 안 맞는 바지 등등을 추려 버렸다.

내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거나하게 다이어트를 두 번 했는데 15일 단식을 해서 살을 뺀 것과, 1년 가까이 밥 먹기를 거부해가며 살을 뺀 거, 그렇게 두 번이다.
105kg에서 70kg까지 살을 뺐고, 덕분에 수명이 10년 가까이 줄었고, 건강을 망쳤고, 만고의 진리인 요요가 와서 지금은 89kg정도 된다.
그래도 다이어트 중엔 보통 체격(?)이 되었다며 신이 나서 스커트도 사다 입었다는 거.
치마가 세 벌 나왔다. 무슨 살인의 증거물인양 옷장 제일 깊은 곳에 숨겨져 있더라.
쩝... 치마를 보니 살아 생전 세 번째 죽음의 다이어트를 해볼까 싶더라.
당시의 행복했던 감정을 다시 맛보고 싶어졌달까.
하지만 확실한 건, 그때처럼 밥을 굶어가며 다이어트를 하면 이번엔 진짜 죽을 거다. 몸이 엉망이라서. 손톱이 망가지고 머리카락이 빠지는 정도로는 안 끝난다. 그래도 해볼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
관속에 들어갈 적에 다른 사람들에게 욕 먹고 싶지 않아. 보통 체격은 되어야지. 무거워서 옮기기 힘들었다, 돼지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간 것 같았다, 이런 말 듣기 싫어.
휴우... 방 정리하면서 유서 쓰는 기분까지 맛봐야 하나 진짜.

여하간 살 빠졌을 적에 입었던 옷들을 버렸다. 아직 발굴 중이라 전부는 아니다.
지쳐서 조금 쉬었다가 다시 옷장 정리에 들어갈 생각이다. 여름 옷도 꺼내야 하고...

오늘은 낡은 카세트 테이프를 버릴 거다. (웃음) 아니, 진짜로 카세트 테이프가 있던데?
카라얀이 지휘한 클래식이랑 나인 인치 네일스, 람슈타인 테이프가 나왔다.
양재동으로 출근할 적에 지하철 쇼핑몰에서 샀던 것들도 있고, 클래식은 고등학교 시절에 샀던 거고.
일본가요 불법복제 테이프도 있네. (웃음) 이건 대학교 시절에 리어카에서 샀던 거.
테이프 플레이어가 있지만 일제 파라소닉 꺼라 100V에서만 작동하는 기계다. 결론, 재생을 못 한다. = 버리자.

심즈1 CD와 심즈2 CD는 어떻게 할지 아직 모르겠다.

작정하고 유품 정리한다는 기분으로 진행 중인 완벽 청소까지 진행 17%.

Posted by 미야

2023/04/17 13:55 2023/04/17 13:55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260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1974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1003236
Today:
30
Yesterday:
171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