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즈에서 집을 꾸밀 적의 내 취향은 '사일런트 힐' 이었다.
어두컴컴하고, 약간 더럽고, 낡았고, 짙은 나무색이었다.
큼직한 바란스 커튼 달고 싶다아아아아...

게임 중 심이 엘라깐다를 외치면 안 되기 때문에 동선고려를 심각하게 고민하던 것과는 달리 정신나간 배치가 가능하다는 점이 좋다. 이게 심즈였음 저 침대는 사용 불가다. 당연히 노트북 접근도 안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낡은 문 고치기 싫어진다. 판매시 가격에 영향이 클까?
화장실은 아직 손보지 않았다.
출입문 위에 선반을 달고 장식물을 올려놓는 것은 문냥님 아이디어다.

Posted by 미야

2020/08/14 22:02 2020/08/14 22:02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54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ious : 1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186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16042
Today:
44
Yesterday:
86

Calendar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