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수로 농장 이야기라고 적을 뻔했어... 무척 오래된 게임이라고 하네요.

단순하게 동물의 숲 생각을 하고 구입한 저는 “캐노가다” 에 경악을 금치 못했...

주인공이 지쳐 쓰러질 때까지 땅을 파고, 장작을 패고, 작물에 물을 주는 게임인 겁니까?! 맙소사, 배경 음악이 쉰 소리로 변했어! 해골 마크가 떠! 꺅, 기절해따~♬

요령이 좀 붙기까지 제법 시간이 걸렸는데요, 침대에서 잠을 자야 한다는 것조차 느리게 깨달았죠.

그렇다고 해도 노가다는 변함이 없고... 기절하기 일보직전까지 일을 해도 가난에 허덕이네요.


무슨 축제라면서 먹을 걸 달라는데 니들 미친나. 이노마에게 주방이 어딨노?

심즈 생각이 나서 <- 병맛 -> 스트레스가 줄어들려나 짐작하고 반에게서 텔레비전을 구입했는데 틀어보면 365일 지------- 이건 또 뭐꼬? 접시 안테나 달아야 하노?

잡초는 뽑아도 뽑아도 늘어남. 비뚫어질테다.

강아지를 머리에 이었다 던지면 애정도 상승. 마찬가지로 고양이를 던져도 애정도 상승. 심각한 동물학대 아닌가.

요정인지 클로보클스인지 뭔지 나타나면 농장일을 돕겠다고 함. 젭알 그래달라고 하고 싶었으나 결론은 안 도와줌. 나쁜 놈.

대장간 소년은 분위기가 딘 닮았음♡ 보고 싶어 자주 전화하고 있음. 남자애가 남자에게 전화... 게임기를 끄고 나서 비뚫어질테다를 버릇처럼 외치게 됨.

한글 폰트 안 예뻐. 얼마나 급하게 만들었음 띄어쓰기까지 쥐약.

어린이 게임 아니여? 코로보클 카지노에 가서 메달을 따라고 그러는게 어딨어. 카드 게임 난 몰라.

광산 10층 내려가니까 까무잡잡하게 생긴 병아리 한 마리가 덤벼들었음. 그 귀여운 걸 망치로 때려 죽임... 어린이 게임이 아닌 거 맞지?

길바닥에서 체력이 모자라 쓰러지니 노숙자가 삥 뜯어감. 어린이 게임이 아니라고 확신.

Posted by 미야

2009/09/03 10:50 2009/09/03 10:50
Response
No Trackback , a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1288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1. 아이렌드 2009/09/04 10:09 # M/D Reply Permalink

    어린이들에게 인생의 쓴맛을 가르쳐주는 게임이 아닐까요? -_-;;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14 : 815 : 816 : 817 : 818 : 819 : 820 : 821 : 822 : ... 1945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48696
Today:
23
Yesterday:
20

Calendar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