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이서 같이 동거한다고 했을 적엔 "잘했군, 잘했어~ 경사났네~" 이러고 덩실덩실 춤 췄지만.
이제는 제법 걱정이 되고 있다능.

미모의 중년은 환영이지만 뱃살은 안 환영. 아우의 사탕을 뺐어먹고 있는게 분명함.
시즌 첫회가 매우 걱정스러움. 초반엔 여위었다가 후반부로 갈수록 찐다는 걸 우리는 이미 잘 알고 있음. 이번엔 그 초반부터 후덕스러울 것이 뻔함... 젭알 스테이크 그만 먹기 권장.

마트 패션인 샘 윈체스터는 걱정이 안됨. 설정이 그러니까.
그러나 제러드 파달렉키는 살짝 걱정됨.
형의 켄터키 아자씨 패션 센스를 복사기처럼 닮아가면 어쩌자는 거냐.
세월을 피해갈 수 없는 깊어지는 잔주름. 일 끝나기가 무섭게 남자들 둘이서 걍 퍼질러지는 듯. 하긴... 여자가 있어야 옆에서 잔소리를 하지. 슬슬 피부 관리를 하도록 하자. 운동 시간 줄이고 남는 시간에 천연 과일-야채팩 마사지 권장.

늬들, 미샤킹에게 눌려서야 쓰겄냐. 앙?!

Posted by 미야

2009/09/01 10:26 2009/09/01 10:26
Response
No Trackback , 5 Comments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128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Comments List

  1. T&J 2009/09/01 14:27 # M/D Reply Permalink

    아, 격하게 동감해요..........
    그,,,,,,,,,,,,,,,,,,골프치는 모션은 제발 하지 말아줘, 오빠......................
    스트라이프 무니 남방도 가리지 못하는 무려,,,,옆구리 살의 포스.............
    내가 물론 오빨 사랑하고, 물론 러브핸들이야-라고 우길수도 있겠지만......난 얄쌍한 오빠가 좋다우-마르라는 사람은 안 마르고 파닥이만 말라가네,
    오빠, 혹시 파닥이 속 썩이는겨?-

    1. 미야 2009/09/01 15:16 # M/D Permalink

      파달군은 대사량이 높아서 그런지 많이 먹어도 잘 소화해내는 타입인 듯하더라고요. 이런 사람 옆에 있음 휩쓸리기 쉽죠. 옆에서 막 먹어대면 안 먹어도 되는 걸 무의식중에 입에 넣게 되잖아요. 저번 겨울에 올라오는 사진을 봤을 적엔 짜게 식었다니까요. 사람이 망가졌어 이러고 시즌 첫회 촬영 전까지 원상복구 무리일텐데 어쩌나 혀를 찼고요. 아무튼 두 사람 모두에게 잔소리꾼이 필요해요.

  2. T&J 2009/09/02 11:42 # M/D Reply Permalink

    그,,,잔소리꾼 말예요.
    제니님 옆엔 공식적인 잔소리꾼이 있지 않습니까?
    대녈 말이에요..
    얘는 그런 잔소리는 하지 않는건가.........
    아, 그리고 시즌 5 프로모 영상 보니까 그렇게 찌진 않은 것 같았어요+ㅁ+
    전 그저 뱃살과 옆구리 살이 걱정이네요........사실 허벅지는 얄쌍해진 느낌이었는데.....엄........미야님 말씀대로 시즌 후반으로 갈수록 찌는건가.....OTL.........

    1. 미야 2009/09/02 12:47 # M/D Permalink

      공식 여자 친구 말씀이옵니까 - 나 피곤해, 내 부탁 좀 들어줘, 내 머리가 헝클어졌어, 손톱이 부러졌어, 이거 좀 알아봐, 전화 좀 자주 해 - 등등으로 자신과 관련된 잔소리만 할 것 같은 인상이라... 얼핏 귓동냥으로 듣기엔 팬들 대하는 매너도 좀 아닌 듯하고.

  3. T&J 2009/09/03 08:48 # M/D Reply Permalink

    하하하하-
    미야님 말씀에 완전 공감해요....
    진짜 자신에 관한 잔소리만 할 것 같게 생겼죠.....
    젠슨이 좋아한다면야-싶다가도....얘는 아니지 않나-하는 생각이 더 커서......게다가 팬들 대하는 매너에 대해서도 들은 게 많지요....당췌...좋아지지가 않는 녀자입니다.............슈내 제작진은 다 알고 있다는 제러드의 여친 님도 그렇고...........님들아....제발.....여자보는 눈 좀..............
    이제 헤어질 때도 되지 않았니...;;;;;;;;;;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 842 : 843 : 844 : 845 : 846 : 847 : 848 : 849 : 850 : ... 1972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89950
Today:
42
Yesterday:
84

Calendar

«   2024/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