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revious : 1 : 2 : 3 : 4 : 5 : 6 : Next »
만화 닥터 스쿠르에서 연휴에 임하는 수의사 지망생의 자세, 라는 것이 나왔는데
일본이든 한국이든, 쉬기 위해서는 일을 몰아서 해야 한다는 공통적인 결론이 도출된다.

하루종일 입에 욕을 달고 살고 입네 - 씨발, 하루 쉬었다고 일이 이렇게 밀려도 되는 거야? 놀고 싶다고, 월급 루팡하게 해달라고오~~~ ㅜㅜ 아침 8시부터 풀파워 버전으로 덤벼 이제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서 한숨 돌리는 중이다. 점심 시간에도 일했다.
이 마당에 찾아온 저혈당 증상. 아 씨발... 화이어볼트. 사탕이 서랍에 없엉. 구토증까지 온다. 씨발.

구글에서 보안 메일이 도착했는데 쓰지도 않는 오디언 해킹으로 비번 변경하라고 알림 왔다.
오디언 회사가 망한 눈치인데 직원이 회원 리스트 들고 중국에라도 갔는감.
붉게 느낌표 떠서 털렸다고 난리치는 거 보니 심장이 쫄깃거린다. 비번... 보통 비슷하게들 쓰잖아요.
넷플이랑 왓챠 비번도 바꿨다.

이 마당에 교회에서도 로그인을 해야 예배 입장이 가능하게(읭?) 시스템을 변경한다고 공지하더라.
온라인 얘기가 아니다. 오프라인이다... 입구에서 태그 긁고 입장한다는 말씀.
언제는 노숙자에게도 예배당의 문은 활짝 열려 있어야 한다며 설교하셨잖아요.
이제는 사이트에 들어가 교회명으로 개인 ID를 따고, 태그를 접촉해야 입장이 가능하다고. 내는 반댈세.
책자로 만들어지던 교회 요람이 전자파일로 대체가 되면 마우스 클릭 한 번만으로 얼마든지 외부유출이 가능하게 된다. 솔직히 교회 목사님들, 정치질 잘 하시잖아... 선거법을 위반해도 하늘나라 하늘법은 안 어기는 거라면서 예배시간에 국회의원 인사시키고 막 그러잖아... 꺼지라고 그래.
봄부터 온라인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 신앙은 진짜 바닥을 치고 지하로 추락하는 중이다.

아... 바빠. 졸립다. 쉬고 싶다. 집에 가고 싶다아아아아아아아~!!!

Posted by 미야

2020/08/18 15:27 2020/08/18 15:27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57

결론부터 말하자면 천장과 창문이 흰색으로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어두운 색상의 인테리어는 항상 어긋나게 되어 있다는 거다. 심즈3 게임에서도 이 부분이 항상 골치가 아팠는데 나중에 천장에 타일을 붙일 수 있도록 업데이트를 해줘서 이 부분을 유저가 발라먹을 수 있도록 픽스해줬다.
하우스 플리퍼 게임에서도 같은 기적이 일어나길 기대해본다.

밝은 분위기의 인테리어는 많은 고민이 필요 없다.
화이트와 목재의 밝은 색을 베이스로 하면 된다. 그 뒤에 포인트 가구를 두거나 포인트 벽지를 살짝 발라준다.
유색보석보다 다이아몬드 반지가 "가장 쉬웠어요" 라는 것과 비슷하다.
무색투명 다이아몬드는 디자인 면에서 고민할 거리가 얼마 없다. 진짜다.
사파이어나 루비 같은 커런덤 계열은 보조석을 무엇을 쓸지부터가 큰 고민이다.
무색투명한 다이아몬드를 보조석으로 선호하는 건 주얼리 디자이너들이 고민하기가 싫어서다.
그런 면에서 초록과 파랑을 같이 페인팅한 앙리 마티스는 천재다. 색은 공부로 배우는 것이 아니고 타고난 감각으로 해치우는 종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두운 색조의 인테리어는 검정과 짙은 갈색을 베이스로 하며 명조대비와 색상대비를 동시에 고민해봐야 한다.
약간 까다롭다. 회색과 검정, 짙은 파랑과 주황색의 대비 이런 게 잘 어울린다.
이때 조명이 큰 힘이다. 야간으로 설정해두고 램프 배치를 잘 하면 분위기 끝내준다.
다만 그놈의 창문이 흰색이라는 점에서... (으드득)
만능 커튼을 내놔! 블라인드는 마음에 들지 않아. 나는 첵스초코 파가 아니라 클래식 파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미야

2020/08/17 13:17 2020/08/17 13:17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5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버린 집 리뉴얼. 그런데 벽의 화재 그을음이 자연스럽다. 페인트로 지워버리기 아까운디??
바닥은 짙은 콘크리트 타일로 세팅했고, 보이는 벽돌은 기초공사의 날 것 그대로다.
일단은... 컴퓨터 끄고 자자. 새벽 2시 54분이다. 연휴라고 마음이 너무 풀어졌어.

Posted by 미야

2020/08/15 02:52 2020/08/15 02:52
Response
No Trackback , No Comment
RSS :
http://miya.ne.kr/blog/rss/response/2155

Leave a comment
« Previous : 1 : 2 : 3 : 4 : 5 : 6 : Next »

블로그 이미지

처음 방문해주신 분은 하단의 "우물통 사용법"을 먼저 읽어주세요.

- 미야

Archives

Site Stats

Total hits:
939145
Today:
24
Yesterday:
56

Calendar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